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공지사항

전자문서산업동향

정책지원정보

해외정보

회원사뉴스

우수 회원사 제품

교육 및 행사 안내

 

 

 
작성일 : 17-08-08 00:01
NIA "블록체인, 공공분야 파급력 커…가이드라인 마련돼야"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28  
   http://www.ebn.co.kr/news/view/904443 [2]

 

NIA "블록체인, 공공분야 파급력 커…가이드라인 마련돼야"

'블록체인이 가져올 공공분야 및 공공데이터의 미래' 보고서 발표
 새로운 전략 설정 필요성 주장
 


 


▲ ⓒ유튜브 캡쳐


블록체인이 가까운 미래 공공분야 데이터를 혁신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새로운 전략을 구상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.


8일 한국정보화진흥원(NIA)은 '블록체인이 가져올 공공분야 및 공공데이터의 미래'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블록체인 기술이 공공분야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.


블록체인은 쉽게 말해 온라인 거래에서 안전한 거래를 담보하는 보안기술이다. 기존 금융회사들은 중앙집중형 서버에 거래 기록을 보관했지만 P2P(개인간) 분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거래정보를 분산화시켜 보관한다.


일정 시간 간격으로 한 번씩 네트워크를 통해 새로 생긴 거래내역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는 형태다. 시간마다 다른 거래내역과 비교가 이뤄지기에 보안성이 높다.


▲ ⓒNIA


 NIA는 블록체인이 공공분야에 적용될 시 투표, 의료, 자동차, 인허가 분야 등에 새로운 시스템이 개발될 것으로 예상했다. 정부기관의 데이터베이스(DB)를 실시간 접근할 수 있는 권한에 대한 수요도 발생할 전망이다.


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으로 인해 공공데이터의 생성, 유통, 관리, 활용 등 전반적인 데이터의 생애주기도 변한다. 일정 조건을 만족시키면 자동으로 거래가 실행되도록 프로그래밍된 스마트계약 기반 플랫폼을 통해 각종 공공데이터의 교환이 이뤄진다.


NIA는 "실시간으로 동기화되는 공공데이터를 관련 기관 및 국민들이 즉시 조회할 수 있게돼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범위가 확대될 것"이라고 예상했다.

이에 따라 블록체인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전략을 구상해야할 필요성이 대두된다.


▲ ⓒNIA


우선, 블록체인의 인센티브 방식을 응용, 민간과 공공의 신산업(인공지능, 빅데이터 등) 분야의 데이터 생성과 활성화를 위한 유인을 제공해야할 필요성이 있다. 또 블록체인을 적용한 개방형 공공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해 실시간으로 연계 및 공유가 가능한 유통통로를 신설하는 것이 과제다.


프라이빗 블록체인에 참여하는 기관들의 거래내역 관리 방안, 법적 책임 및 규제 지침 등도 마련해야한다. NIA는 보고서를 통해 "블록체인 기술 적용의 적합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가이드 및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"고 설명했다.


민간과 정부 협의체를 구성해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 및 정책을 발굴하는 것도 숙제다. 정부에서 선도적으로 블록체인을 시험 및 평가해야한다.


NIA는 "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를 찾기 위해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국제적인 블록체인 협의체와 긴밀한 파트너쉽이 필요하다"며 "블록체인 기술 도입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국내외적으로 그 파급력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한다"고 밝혔다.


이어 "관련된 중요한 쟁점들을 살피고 선도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"고 덧붙였다.


 
   
 

 

 

 

| 가입약관 | 개인정보보호정책 |